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목숨걸고 하는 호객, 너무 무서워요...

세상살이

by 채색 2011. 12. 23. 07:27

본문



<추천 감사>



1. 도로에 반 쯤 나가 손짓을 합니다. 이 쪽으로 차를 대라는 신호입니다.



2. 식사 생각이 없는 차들은 그냥 스쳐 지나갑니다. 아찔한 순간이죠. 



3. 가끔은 거의 차를 막을 정도로 안쪽에 들어가 있는데, 운전자도 지지않고 쏜쌀같이 달려옵니다. 이 때는 재빨리 피합니다.



4. 무슨일 있어냐는 듯 다시 들어가 호객을 합니다.


제가 매일같이 지나가는 길 도중에는 돈까스 집이 세 개정도 몰려 있습니다. 일명 '왕 돈까스'입니다. 어느집이 처음 생겼는지는 잘 모르겠지만 간판에는 다들 '원조'를 강조해 놓았습니다.두 군데 정도 직접 가서 돈까스를 먹어본 적이 있습니다. 일반적인 돈까스보다 양은 엄청나게 많지만 맛은 특별히 '다르다', '맛있다'는 것은 느끼지 못했습니다. 그럼에도 손님들은 많은 편입니다.

실제로 이곳은 유명하기도 한데, 택시를 타고 이 근처에 올 땐 "**동 돈까스집 많은데 있죠?" 하면 옵니다. 점심시간 때엔 주변이 주차장이 될 정도로 차들도 많습니다.

하지만 차를 몰고 이 일대의 돈까스 집에 오는 사람들은 가게 선택권이 없습니다. 왜냐하면 주차를 한 가게에 들어가야 하기 때문입니다. 따로 주차장이 없어 가게에서 나온 '주차요원'들의 안내에 따라 도로변에 주차를 하게 되는데, 그 주차요원이 어느가게에서 나왔느냐에 따라 들어가는 가게가 달라지는 거죠. 

그런데 이 '주차요원'이라고 하는 분들의 주 목적은 '호객'입니다. 지나가는 차량들을 향해 손을 흔들죠. 문제는 차량을 막을정도로 거의 도로 중앙까지 가서 호객을 한다는 것입니다. 지나가는 차인지, 식당에 오는 차인지 전혀 개의치 않습니다.

특히 점심시간 때가 피크입니다. 각 가게에서는 2~3명 정도의 '주차요원'이 나와 있습니다. 이 작은 고개에만 6~8명이 서 있는 것이죠. 물론 도로로 들어가 손을 흔드는 것은 세 네명 정도 입니다. 나머지 분들은 손님들의 차를 대신 주차해 주는 임무를 합니다.

볼 때마다 아찔합니다. 이곳을 아는 사람들은 천천히 지나가지만, 초행길인 사람들은 그냥 쌩~ 지나갑니다. 가게들이 있는 고갯마루가 굽은길로 되어 있어 시야확보도 굉장히 어려운 곳입니다. 자칫 잘못 했다간 대형사고로도 충분히 이어질 수도 있다고 생각합니다.

이들 식당에는 '마침 돈까스가 땡겨서' 오는 사람들이 많을 겁니다. 저도 8년 전 쯤 처음 이 동네에 오게 된 계기가 돈까스 먹으러 온 것이었으니까요. 언론이나 맛집 소개 프로그램에도 많이 나온 덕에 알만한 사람은 다 압니다. 늘 양이 부족한 돈까스여서 '왕돈까스'는 그 크기만으로도 큰 매력입니다.

그럼에도 이들이 호객에 목숨을 거는 원인에는 인센티브 제도 때문이 아닐까 합니다. 어차피 이곳에 돈까스 먹으러 오는 사람들은 많긴 하지만 한정되어 있고, 한 명이라도 더 자신들의 가게로 끌어와야 할 것입니다. 그러기 위해서는 바깥에 있는 이분들을 통해서 들어오게 만들어야 할 것이구요. 손님이 들어오는 만큼 인센티브를 주지 않는다면 도로 중앙까지 나가서 호객을 할 이유는 없을겁니다.

이 근처에는 택시기사들이 가는 식당이 많이 있습니다. 그리고 그 식당들에는 한 명 정도씩 앞에 나와 주차를 유도합니다. 이들 대부분은 진짜 '주차요원'입니다. 따로 호객은 하지 않죠. 

누가봐도 비정상적인 이런 호객행위는, 식당 스스로의 이미지를 갉아먹을 뿐만 아니라 직원들의(스스로의) 목숨까지도 위험해질 수 있다는 걸 명심해야 할 것입니다.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

  • 프로필 사진
    2011.12.23 08:53 신고
    아...너무 위험해 보이는군요~!
    저 분에게 이 한마디 전해 드리고 싶군요~!
    '목숨은 하나밖에 없는 것이랍니다...'
  • 프로필 사진
    2011.12.23 10:20 신고
    호객행위 자체에 거부감도 있는데 거기에다 안전불감증까지..
    꼭 저렇게까지 해야 할까 싶은 생각이 듭니다
  • 프로필 사진
    2011.12.23 10:54 신고
    좀 심하게 호객행위를 하는군요..
    우리나라 호객문화는 정말 문제가 많은것 같아요.
    어떤식으로든 행정적 제재가 있으면 좋을 것 같은 생각도 드네요..
  • 프로필 사진
    2011.12.23 14:59
    어제 이곳을 지났는데 말씀대로 위험하더군요! 식당주변에 주차단속CCTV가 있어도 소용없나 봅니다.
  • 프로필 사진
    2011.12.28 10:32 신고
    결사적이라더니... 이렇게 살아야할까?
    사는 게 뭔지 ㅊ마 각박한 세상입니다
  • 프로필 사진
    2011.12.28 13:06 신고
    왕돈까스 집이 그것도 나름 유명세가 있는 집이 세군데가 몰려 있는것은 굉장한 프리미엄인거 같네요. 경쟁으로만 보는 분들도 있지만 실질적으로는 가게는 몰려 있는게 도움이 되니까요. 다만 말씀하신대로 그 경쟁이 너무나 과열되서 호객하시는분의 안전도 위험하고 그것을 보아야 하는 손님들도 불편한 경우는 없어야 겠다는 생각입니다.
    • 프로필 사진
      2012.05.07 06:04
      Hellooooo! I am Annika, we met in 2007 in Alexandroupolis, Greece and then again in Kavala! I was backpacking and you were by bike and I was deeply impressed to get to know somebody who goes sooo far by bike. I remember that you told me about dogs chasing you, mountains, police officers and beautiful nature and that we have been watching your pictures in the Internetcafé in Kavala.
      I am in Samsun, Turkey in the moment. Today I met a guy from Trabzon here and he told me that he has been hosting you in summer at his place in Trabzon. That is how I found out that you are still on the road (or again?).
      I wanted you to know that you have inspired me a lot and that I am now on my own bike-tour!!! We started last September in Germany and made it to Samsun, Turkey, so far.
      I'd love to hear from you and know how you are doing and where you are.
      Please feel free to write in our page www.tastingtravels.com there you will find contact info so you can contact how ever you want to :-)
      All the best wishes ans may the wind always blow in your back,
      Annik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