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인간은 지구의 '암', 신종플루는 지구의 '백신'

지구를 지켜라

by 채색 2009. 10. 26. 20:25

본문





몇일전 신종 플루로 인해 두 명이 사망했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신종플루를 안이하게 판단한게 아닌가 생각합니다발생한지 한참이나 지났는데 계속적으로 퍼져나가기만 할 뿐 제대로 잡히지는 않네요. 그 이전에 있었던 병들과는 추세가 완전 틀린 것 같습니다. 이러다가 큰 일 나는게 아닌가 싶은데요. 본질적인 대처가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그 발생원인도 좀 더 신중히 생각해봐야 할 것 같구요. 제가 오래전 부터 가지고 있던 지구의 생각, 또 신종플루에 대한 생각을 이야기 해보겠습니다.

지구는 하나의 생명체, 그의 면역체계가 작동한 것입니다
.

저는 평소에 지구는 하나의 생명체라고 느끼고 생각합니다. 인간이나 동물이나 나무나 풀이나 모든 생명체들이 이 지구에 종속된 것들입니다. 단순히 물질의 이동(흙으로 돌아가고 다시 태어나는)만으로 봐도 그렇게 생각할 수 있는데요. 그 뿐만 아니라 생명들에게 감정을 느끼게 하는 것들조차도(영혼같은 것지구(또는 우주)에서 얻게 된다고 생각합니다정확하게 이야기 하면 나누어 가진 것이지요우리들은 지구가 살아가기 위해 필요한 존재라고 할까요? 인간에게 살아가기 위해 피부가 있고, 피가 있고, 호르몬이 있고, 백혈구가 있듯이 말입니다
.

면역체계라는 것이 있습니다. 위키백과의 내용을 살펴보자면, '감염을 막기 위해 유기체의 내부에서 병원체와 종양세포를 찾아내 제거하는 과정을 말한다.' 라고 나와있습니다. , '바이러스와 기생충, 다양한 병원체를 감지하여 정상세포와 조직으로부터 구분해낸다'고 설명하고 있습니다. 특히 주목할만한 사항으로 '병원체는 진화를 통해 유기체 내부에 적응하며, 숙주를 감염시키기 위한 새로운 방법을 끊임없이 개발해내기 대문에 이들을 완벽하게 감지해내는 것은 어려운 일이다.'라고 마무리 합니다
.

어떤 생명체든지 자신을 보호하기 위해서 '면역체계'가 가동되는 것입니다. 하지만 '병원체'들은 면역체계에 대응해 계속적으로 진화합니다. 그들도 살아남기 위해서죠. '면역체계'를 가동해 많은 병원체를 죽이지만 때로는 죽이지 못하는 것도 있습니다. 바로 ''같은 겁니다. 그것들은 면역체계의 스스로 노력보다 '물리적'인 제거를 통해 없애는 것이 보통이죠. ''을 제 때 치료하지 못하면 그 생명 자체가 명을 다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병원체든 정상세포든 모두 다 죽는겁니다
.

인간같은 존재는 지구라는 생명체에겐 ''같은 존재입니다
.

지구도 하나의 생명체라고 생각하는 저는, 신종플루가 지구의 면역체계 시스템 중 중점적 역할을 담당하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일종의 지구의 백신이죠.(보통 항체라고 하죠?) 하나의 생명체가 비정상적인 우위를 점할 때, 지구는 항상 면역체계를 가동시켜 건강하게 유지해왔습니다. 여러가지 예가 있겠지만 하나만 들어보겠습니다. 몇년전 인기리에 방영되었던 BBC '살아있는 지구'에서 본 내용입니다. 밀림에 사는 발라개미와 여러 곤충에 일어나는 일에 관해 설명하는데, 한 종의 곤충이 비정상적으로 우세해지면 '코디셉스'라고 하는 기생균류에 의해 공격을 받는다는 내용입니다. 숫자가 많아지면 많아질 수록 '코디셉스'의 공격도 늘어나 그 수를 조절한다고 합니다
.

<< 코디셉스에 의해 죽은 나방. 자연은 언제나 스스로 건강해지려는 노력을 게을리하지 않는다.  출처 : BBC 방송화면 >>

지구상의 생명체들은 끊임없이 발달해 왔습니다. 엄청난 경쟁과 도움 속에서 말입니다. 많은 생명들이 사라지기도 했지만 또한 많은 생명들이 새로 태어났습니다. 경쟁과 도움 속에서 새로운 종이 나왔습니다. 몇억년 전보다, 수만년 전보다 종의 수가 늘어난 것은 확실하니까요. 새로 태어난 생명들은 더욱 더 발달된 손과 발, 머리를 가졌습니다. 그럼으로 자연에서의 생명체 역할은 더욱 세분화되고 분명해졌을 겁니다. 그리고 우리가 수만년 전의 모습일거라 생각하는 순수자연, 실제로는 2~300년 전 우리 주변의 자연상태가 그 수많은 생명체의 역할로 이루어졌었습니다
.

그런 지구가 최고로 건강한 상태인 것입니다
.

그런데 지금의 지구는 최고의 건강상태가 아닙니다. 인간이라는 생명체는 지구가 건강할 수 있는 요소들을 모조리 없애려고 노력합니다. 마치 인간의 몸속에 들어온 '병원체'처럼 말입니다. 오랜세월 흐르며 땅속에 묻혀진(또는 묻은) 것들을 마구잡이로 끄집어 냈습니다. 산을 파헤치고 강을 뒤집어 자기만을 위한 것으로 바꾸었습니다. 수십억 마리의 소나 돼지, 닭들을 오로지 먹기 위해 사육합니다. 다른 야생의 동물들마저 재미로 잡습니다. 동물원에 가두어 '자연의 이치'를 그저 '볼거리'로 전락시켰습니다
.

경쟁과 도움으로 인한 발달을 말씀드렸습니다. 인간만 존재하는 세상은 그런 시스템이 동작하지 않습니다. 경쟁과 도움은 다양한 개체 사이에서 이루어집니다. 그러니 더이상의 발달은 없습니다. 있더라도 매우 더딥니다. 지구의 건강은 인간으로 말미암아 매우 피폐해지게 된 것입니다
.

몸속에 들어온 병원체는 면역체계에 맞서 계속 발달한다고 했습니다. '타미플루', 바로 그것입니다. 우리는 지구 면역체계에 대항해 계속적으로 발달하고 있습니다. 지구도 인간에 대항해 새로운 면역체계를 계속 가동할 것입니다그러니 '타미플루'와 같은 것들은 근본적인 처방이 절대로 될 수 없습니다. 유기적으로 대응하는 지구 생명체와 인위적으로 만들어내는 약품과의 대결은 눈에 선합니다
.

우리가 살아남기 위해서는 지구에게 '정상적인 세포'로 돌아가는 것 뿐입니다
.

'
정상적인 세포'로 돌아가기 위한 노력은 많은 것들이 있겠지만, 짧은 생각으로 퍼뜩 드는 것은... 1. 우리가 살고 있는 이 땅에 최대한 자연을 끌고 들어와야 하는 것, 2. 파괴된 곳은 자연으로 복원하는 것, 3. 파괴되지 않은 곳은 자연스러울 수 있도록 그대로 두는 것, 4. 인간의 최대 활동영역을 두고(최대한 좁게) 나머지는 자연으로 되돌리는 것, 5. 거대 경제시스템을 작게 줄이는 것, 6. "욕심을 버리는 것", 7. 자연에 최대한 순응하며 사는 것 등 입니다. 생각해보면 훨씬 더 많겠지만 이쯤하죠.

특히 거대경제시스템은 인간을 지구의 ''으로 변모시키는 데 가장 큰 역할을 한다고 생각합니다. 괴상한 시스템 속에서 불어난 화폐의 가치가 그보다 수백만배 또는 수억만배의 가치를 지닌 자연을 황폐화 시키기 때문입니다.(도대체 인간이 만들어 낸 괴상한 가치로 대자연을 사고 판다는게 이해가 안되네요. 물론 저도 그 가치속에서 살고 있습니다만
T.T 줄여나가야죠.)

다행히 인간의 자연에 대한 인식은 조금씩 변하고 있는 듯 합니다. 슬로시티라는 것도 만들고, 에너지 자립마을이라는 것도 만들어 최대한 자연에 피해가 되지 않도록 하는 노력들 말입니다. 비록 지금은 잘못된 인식으로 '녹색'이라는 감투를 쓰고 ''의 역할을 계속 하려는 사람들이 많지만 그들도 이 자연의 존재, 지구의 존재를 알아가리라 생각합니다. 우리가 '정상적인 세포'가 되었을 때, 거대한 '면역체계'의 공격은 점차 줄어들 것이며 우리의 행복은 커질 것이라 믿습니다.

김대중 전 대통령 서거를 애도합니다.



 

<추천 감사드립니다. ^^>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

  • 프로필 사진
    2009.08.20 07:06 신고
    그렇군요. 좋은 글 잘 읽고 갑니다. 행복한 하루 되세요.
  • 프로필 사진
    2009.08.20 08:42
    정말 공감입니다. 인간이 가진 파괴본능이 언제까지 지속될 것인지 걱정입니다.
    • 프로필 사진
      2009.08.20 09:06 신고
      정말 걱정입니다. T.T 서로 조금만 양보하고 노력하면 '잘' 살 수 있을텐데 말이죠.
  • 프로필 사진
    2009.08.20 08:48
    자연과 인간이 함께 할 수 있는 공간이 갈수록 적어질것이며 결국 벌어지게 될 댓가는 인간이 다 받게 되겠지요.
    잘 보고 갑니다. 즐거운 하루 되세요.
  • 프로필 사진
    2009.08.20 08:53
    비밀댓글입니다
  • 프로필 사진
    2009.08.20 08:59
    정말로 공감하는 글입니다. 좋은 글 읽고 갑니다.
    오늘도 즐거운 하루 되시기 바랍니다. 자연과 함께... ^^
    고맙습니다.
  • 프로필 사진
    2009.08.20 09:15 신고
    가이아설을 잘 정리해둔 것 같네요.
    잘 읽었습니다.

    흔히 지구의 암적 존재로 인간이 많이 언급되는데,
    그것이 일종의 선언일 뿐,
    사람들에겐 현실적으로 받아들여지고 있지 못한 현실이 참으로 안타까웠지요.

    그러나 어쨌든 과거 20~30년 전보다는 이 땅에서 생태적 관점이 비약적으로 발전한 것은 사실일 듯합니다.
    그것은 아마도 여심 님과 같이 앞서서 예민한 촉수로 세상을 인식하신 분들이
    사람들에게 더불어 살아가는, 공존이라는 '거대한 가치'를 인식시켜 준 때문이 아닌가 합니다.

    그래요, 신종 플루가 지구의 백신이 되어
    제발 철 없는 인간들이 철 좀 들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빌어봅니다.

    귀한 글 잘 보고갑니다.
    고맙소이다.
    • 프로필 사진
      2009.08.20 17:42 신고
      아 그렇군요.. 아직 가이아 이론을 정리해둔 책을 읽은 적이 없지만 제가 생각하는 내용과 비슷하다니.. ^^ 얼른 사서 읽어봐야 겠습니다. 감사합니다~
  • 프로필 사진
    2009.08.20 12:38
    지구는 인간이 말아먹고 있다고 생각하던 한 사람으로서 공감합니다. 역사는 문명이 발전하고 있다고들 기술하지만,
    제 생각엔 결코 발전하는게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 프로필 사진
    2009.08.21 10:31
    좋은글 보고갑니다^^ 지구는 늘 인간이 더럽히죠 ㅠㅠ
  • 프로필 사진
    2009.08.21 10:32 신고
    대자연 속에 살고 있는 인류가 어떤 일을 하더라도
    엔트로피 (무질서도, entropy) 는 증가할 수 밖에 없겠죠 ?

    생물체로서 존재를 위한 행위 자체는 어쩔 수 없더라도
    나머지, 특히 대자연에 대해서는 'let it be' 정신으로 좀 그대로 두었으면 좋겠네요...
  • 프로필 사진
    2009.08.21 11:48
    글 잘 보고 갑니다~
    완전 공감^^
  • 프로필 사진
    2009.08.21 14:17
    절대공감입니다.~~
    좋은글 감사합니다.
  • 프로필 사진
    2009.08.22 16:32
    바이러스도 사람이 죽기를 바라진 않겠지요. 하지만 지나치게 번성하다보면 적응하지 못한 숙주가 죽게되는 것이지요.

    쓰나미 같은 자연재해를 보면 자연은 늘 스스로 원상복구하려고 활동한다는 생각을 하게 됩니다. 자유채색님 말씀대로 우리는

    지구에 기생하는 존재가 된 것 같습니다.

    환경 얘기를 하면 배부른 소리라고 비난하는 사람들이 있는데 그런 사람들이야 말로 지구 입장에선 기생충 같은 존재로 여겨질

    겁니다.

    먼 옛날에도 감히 큰 덩치로 지구를 위협하다가 멸망한 종족이 있었는데 더 늦기 전에 사람들이 현실을 자각했으면 좋겠습니

    다. 말로는 녹색을 떠들면서 땅만 파헤치는 엉터리 환경보호는 이제 그만!
  • 프로필 사진
    2009.08.22 21:57
    100%공감합니다. 혹여나 이런 글을 읽고 비판하는'개념없는'분들이 있을까 조마조마했는데, 다행이 같은 생각을 가진분이 많군요^^
    지구를 이지경까지 몰고간 몰상식한 인간들이,
    모든 피조물의 '왕'으로 군림하며 지구의 생명을 기분대로 뜯어고치고 파괴를 일삼지 않으면서도,
    자신들을 이성적이고 도덕적인 '문명인'이라 칭하는 오만한 인간들이 이제 좀 없어졌으면 좋겠습니다.
  • 프로필 사진
    2009.08.24 00:23
    오싹한 내용이네요.
    인류의 자연감소가 일어나는 것, 어떻게든 인류는 막아야 할 숙제이구요.
    지구는 당연히 해야할 일을 하는 거겠죠.
    결국 인간 존재의 이유는 지구적 관점에서 생명 그 이상의 의미는 없는 거겠죠?
    궁금해지네요~
  • 프로필 사진
    2009.08.28 21:44 신고
    고등학교 때 제6의멸종이라는 책을 읽은 기억이 나네요. 지구에서는 주기적으로 대다수의 종이 멸종하는 사건이 발생하는데, 지금까지 전부 5번 일어났다고 하더라구요. 그리고 그 과정을 통해서 지구 상에 존재했던 생명체들 가운데 99%가 지금은 존재하지 않는다고.. 조만간 6번째 멸종이 일어날 거고.. 그 때 인간이 살아남을 수 있을지는 알 수 없는..
    어쩌면 우리는 인간들이니 우리가 굉장히 대단한 것처럼 생각하고 있지만, 결국은 신이 만든 수많은 피조물들 가운데 하나에 불과한 거겠죠... (으응? 그런가요..;; 흠..)
  • 프로필 사진
    2009.08.29 08:48
    비밀댓글입니다
  • 프로필 사진
    2009.08.29 10:33
    자연에 순응하는 상황이라면 별로 걱정 없이 살텐데 말이죠 ㅎㅎ 어쨌든 누구나 다른 대상의 눈으로 볼수 있는 상태가 될수 있다면 좋겠습니다.
  • 프로필 사진
    2009.09.02 12:59
    자연에 순응하는 삶까지는 인간이 찾기 힘들수도 있습니다. 인간은 욕망의 동물이다 보니. 적어도 자연에 부담이 적은 삶의 형태라도 먼저 이뤄냈으면 하는 생각도 듭니다.
  • 프로필 사진
    2009.10.27 19:42 신고
    하루가 다르게 변해가는 지구 이제 진짜 어떻해야 할지
    나 자신부터 뭔가 새롭게 다짐을 해야 할듯 합니다
  • 프로필 사진
    2009.11.02 22:22 신고
    좋은글 잘 읽고 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