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빛나는 담쟁이

사진

by 채색 2011. 12. 4. 14:38

본문


 













복도를 걷고 있었다. 
그 끝, 녹색의 무언가가 빛을 내뿜고 있었다.


담쟁이다.








복도 끝 바깥에 난 베란다 난간을 타고 내려온 것이다.

마침 뉘엿뉘엿 햇살에 비쳐 혼자만 빛나고 있었다.



2011년 여름, 서울 성북동






'사진'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갈대숲 뒤의 은사시나무  (0) 2012.06.15
제주말의 가을  (2) 2011.12.04
빛나는 담쟁이  (0) 2011.12.04
봄날의 꽃  (0) 2011.12.04
창경궁의 가을나무  (0) 2011.12.04
청산도의 봄  (0) 2011.12.04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