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참혹한 여주 신진교 붕괴, 4대강 사업 때문이다.

강의 눈물

by 채색 2010. 9. 28. 15:02

본문


추천 감사합니다.


지난 9월 21일 여주의 신진교가 무너졌습니다. 신진교는 강천보 현장 바로 옆에 있는 것으로 덤프트럭과 중장비가 수시로 드나들던 교량이었습니다. 하지만 무너진 원인은 제한중량 초과도 아니고 노후화도 아닌 4대강 사업으로 때문이었습니다.


4대강 사업이 가장 빠르게 진행되고 있는 남한강, 이곳에는 엄청난 준설이 이루어졌습니다. 누구한테 쫓기듯 순식간에 강바닥을 다 퍼올렸습니다. 그로인해 여주 곳곳에는 새로운 모래산이 솟아났고 수많은 농지가 묵히게 되었습니다.


이는 수심 6m를 유지하기 위한 것으로 실제 강바닥 준설은 3m 이상 실시 했습니다. 그 과정에서 엄청난 물고기들이 생사를 달리하고 앞으로 살아갈 터전도 빼앗겼습니다. 또한 그 물고기를 잡으며 생계를 잇던 어민들도 막막하게 되었죠. 




이 과정에서 다양한 지적이 나왔습니다. 준설을 하며 강바닥을 평평하게 하면 유속이 빨라진다는 것이었죠. 그러면서 강에 있는 교량들의 교각들이 위험하다고 알렸습니다. 대비하지 않았던 ‘귀막힌’ 정부도 그 문제는 인식했는지 교각보호공을 설치해 대비하겠다고 했었죠. 기둥아래 유속을 줄이거나 교각을 더 튼튼히 지지할 수 있는 시설들이 들어갔습니다.


문제는 그 뿐만이 아니었습니다. 지류의 문제였죠. 준설한 뒤엔 지류에서 본류로 물이 떨어질 때 빨라져 하천변이 세굴(침식)현상으로 깎여나가고 본류쪽에도 손상을 일으키게 되는 것이죠. 물론 이는 극히 상식적인 것으로 계획서 상에도 하상유지공, 세굴방지공 등의 시설로 대비하는 것으로 나와 있습니다.


하지만 이런 노력??? 에도 불구하고 자연은 인간의 힘을 넘어선다는 것을 신진교 붕괴를 통해 여실히 보여주었습니다.


추석 연휴 첫날 여주에도 많은 비가 쏟아졌습니다. 기상청 기록에 의하면 180mm가량 비가 쏟아졌습니다. 분명히 평상시에 쏟아진 비와는 다른 점이 있긴 합니다. 하지만 정부에서 말하는 100년빈도 또는 200년 빈도의 비는 아니었죠. 


강천보 공사현장과 가까운 신진리. 이곳에는 공사차량들이 드나들던 교량이 하나 있습니다. 바로 붕괴된 신진교입니다. 이 다리는 원래 작은 마을로 들어가는 곳에 있는 작은 다리여서 작게 만들어져 있습니다. 관계자의 말에 의하면 3.5ton 정도의 무게를 견딜 수 있게 되어 있었다고 하네요. 


공사 시작 전에 덤프트럭, 포크레인 등 중장비의 이동을 위해 보강공사를 했다고 합니다. 콘크리트 교량을 완전 철교로 만들어 놓았습니다. 이 다리를 보았던 토목 교수님 말에 의하면 내진설계까지 한 듯 하다고 했었죠. 그만큼 튼튼한 다리였습니다. 


이번 비가 오기 전까지 끄떡없이 잘 버티고 있었습니다. 어떠한 붕괴 징후도 보이지 않았다고 합니다. 그러나 비가 온 그날 밤 다리는 무너지고 말았습니다. 만약 노후로 인해 무너진거라면 분명 6개월 넘게 10t을 훨씬 상회하는 트럭들이 지나는 동안 견디지 못했을 겁니다. 



이를 통해 본류의 문제를 들여다 볼 수 있습니다. 본류도 준설이 끝난 후에 지금보다 유속이 훨씬 더 빨라질 것이기 때문입니다. 평소에는 댐(보)으로 막혀있어 물이 정체하겠지만 비가 많이 와 수문을 열어두었을 경우에는 지금까지와는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빠르게 흐를 것입니다. 


이는 좌우 제방은 물론이고 교량에까지 굉장히 심각한 압력을 가하게 됩니다. 또한 보는 방해물로 작용하여 그 일대에 큰 피해를 불러올 수 있겠죠. 물론 이것은 당장 몇년안에 일어나지 않을지도 모릅니다. 하지만 정부에서 말하는 100년 빈도의 비가 닥친다면 얘기가 다릅니다. 그런 비를 대비하여 만들었지만 그런 비에 완전 무너지는 것입니다. 기존대로라면 10의 피해를 받을 수도 있는 것을 100의 피해를 받을 수도 있는거죠. 


이번 신진교의 붕괴는 앞으로 본류에서 일어날 피해의 축소판입니다. 본류에서 이같은 피해가 발생한다면 얼만큼의 큰 피해가 발생할지 모를 일입니다. 


지금까지 들어간 돈 아깝다 생각지말고 당장 그만두어야 합니다!!


 신진교 입니다. 강천보 현장에 와보신분은 아시겠지만 이곳이 강천보로 통하는 입구죠. 



다리는 똑 부러지듯 무너졌습니다. 




하천 바닥에 묻혀있던 기둥이 꺼지면서 이런 결과가 일어났습니다. 기둥이 꺼진 이유는 물살이 하천바닥을 긁었기 때문입니다.




다리는 오래되고 작은 다리이긴 했지만 사진에 보시는 것처럼 튼튼하게 보강공사가 되었습니다. 낡은 콘크리트가 아닌 튼튼한 철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중앙의 기둥이 무너졌습니다. 




바로 아래의 보도 완전 무너졌습니다. 그 강한 콘크리트 벽도 뚫어버린 셈이지요. 




하천 변의 제방 보호공도 떨어져 나갔습니다. 




또다른 작은 지류인 간매천입니다. 이곳도 부분적으로 심하게 세굴현상이 일어났습니다. 급한 물살은 엄청난 괴력을 발휘합니다.




여주 세종대교 옆의 소양천입니다. 이곳은 제방이 완전 무너졌습니다. 만약 200mm 이상 비가 왔다면 도로까지도 다 유실이 됐겠죠.




마찬가지 소양천입니다. 도로 바로 아래까지 유실되었습니다.




멀리 세종대교가 보입니다. 그만큼 강과 가까운 곳이지요.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

  • 프로필 사진
    2010.09.28 16:16 신고
    이긍..처참하네요. 쩝~
    잘 보고 가요.
    저런 게 눈에 안 들어오나 봅니다.
  • 프로필 사진
    2010.09.28 16:50
    붕괴된 댐, 5배가 넘는 채소값, 계속 올라가는 공공요금, 세금....이제 시작입니다.

    선거가 얼마나 중요한지, 정치가 얼마나 중요한지 아는데 너무 값비싼 댓가를 치르는군요.
  • 프로필 사진
    안타깝다는 말밖에는 달리 할 말이 없습니다.
    눈은 있으나 보지 못하고 귀는 있으나 듣지 못함에 안타까움만 커집니다.
  • 프로필 사진
    2010.09.28 19:12 신고
    우리의 미래를 보는것같아서 정말 끔찍하네요
    왜 멀쩡한 자연환경을 훼손하면서 까지
    무리한 공사를 추진할까요 ㅠ
  • 프로필 사진
    2010.09.28 22:14 신고
    에휴... 정말... ㅠㅠ 피해가 이만저만이 아니네요 ㅠㅠ
  • 프로필 사진
    2010.09.29 08:02 신고
    무섭네요. -_-;
  • 프로필 사진
    2010.09.29 10:05
    채소값 가지고 농림부 국토부 다 나서서 변명을 해대던데
    이건 또 어떻게 변명할지 궁금하네요..
    어쩜 그렇게 4대강 관련해서는 상식 이하가 되어 버리는지..
    앞으로가 정말 큰일이네요..
    끌어내리던가 못 끌어내린다면 다음 정권 꼭 바꿔서
    지금 잘못한것에 대한 댓가를 치르게 만들어야 할것입니다.
    에효..
  • 프로필 사진
    2010.09.29 11:32
    정말 참혹하네요....오늘 아침 뉴스에서는 내년 예산안중 4대강 사업부분이 많이 늘었다고 하더군요.....
    참 어처구니 없습니다...그것 아니라도 예산을 집행해야할 곳이 부지기수인데......*^*
  • 프로필 사진
    2010.09.29 11:36 신고
    자유채색 님!

    우리는 분연히
    예전의 그 썩은 타성을 버리고
    선거에서 정말
    우리의 산 일군을 뽑아야합니다
    모두가
    우리의 선택에 오류라
    생각합니다
    깨끗한 선거를...
    감기조심!

    행복은 곁에 있어요
    아름다운
    사랑으로...
  • 프로필 사진
    2011.08.18 13:49
    다른 파일입니다. 나는 비즈니스 프레 젠 테이션을 자신의 콘텐츠를 작성 데이터의 형식을 배우고, 이것은 또한 분명합니다.
  • 프로필 사진
    2011.11.21 17:44
    이렇게 좋 은 글 을 올 렸 다. 감사 나 눔
    새해 복 많이 받 는 유 쾌 한 하루 였 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