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1300명의 시민, 강에서 SOS를 외쳤다. 4대강 살려주세요!

강의 눈물

by 채색 2011. 3. 28. 07:03

본문







추천 완전 감사합니다!

지난주에 예고해 드린대로 낙동강 상류 내성천 회룡포에서 SOS 그리기 퍼포먼스를 진행했습니다.
전국에서 아주아주 많은 시민들이 이곳으로 모였습니다.
순수 참가자만 1300여명 입니다.
회룡포가 전국 어디라도 장거리인 것을 감안할 때 정말 많은 인원입니다.

이번 행사는 매우매우 특별하기 때문에, 제가 좀 신경을 썼습니다.
동영상 하나를 만들었죠. ^^

사진을 1초에 하나씩 찍은 후에 24장을 1초에 나오도록 뭉쳤습니다.
'타임랩스'라고 불리는 방식인데요. 이 행사동안만 무려 7000장이나 찍었습니다.
꼭~ 꼭~ 플레이 해보시고 널리 널리 퍼트려 주세요. (__) view on 클릭하는 것도 잊지 마시고.. 크흠..





낙동강 상류의 내성천 회룡포입니다. 용이 돌아간다. 용이 승천한다. 라는 뜻을 가지고 있다네요.
보시다시피 강이 완전히 한바퀴 돌아 나갑니다. 물의 속성이 그렇습니다.

강바닥은 거의 모래로 이루어져 있고,
물은 굉장히 깨끗합니다.
정부의 말대로라면 동맥경화에 걸린 것이라서 오염물질이 덕지덕지 붙어있어야 할텐데 전혀 그렇지 않습니다.




뿅뿅다리입니다.
구멍이 뿅뿅 뚫여있고, 건너갈 때 뿅뿅 소리가 납니다.

행사에 참가한 시민들은 아주 깨끗하고 아름다운 모래사장에서 즐거운 한 때를 보냈습니다.
부산사람으로써 장담하건대, 해운대 모래사장보다 훨씬 낫습니다!



정말 아름답습니다. 진짜로...
아직 제대로 봄이 오지 않은 까닭에 몸을 담그기엔 무리가 있습니다만,
4월 중순이후에 찾아오신다면 '꺄악~' 하고 즐거워 하실겁니다.


아이들도 어찌나 좋아하던지요!

동영상에 SOS 글자를 그리지 않고 따로 떨어져 있는 사람들은
대부분 아이들입니다. 모래사장에서 노느라고 행사에 신경쓸 겨를이 없지요.



또다른 뿅뿅 다리입니다.
좀 더 낮고 좁습니다.
이 다리에서는 넘어지더라도 몸만 젖지 결단코 다치는 일은 없습니다. (다리에 부딪히면 다치겠죠..-.-)



이 아름다운 강에서 SOS 를 그렸습니다.

이 사진을 보시는 여러분들에게 보내는 신호입니다.
하늘로 향해있으니, 하늘에게 보내는 신호입니다.
인터넷을 통해 연결되어 있는 세계인들에게 보내는 신호입니다.

자, 여러분 어떡하시겠습니까?!
이 아름다움이 망가지는 걸 그냥 지켜보시겠습니까?
저 아름답고, 생태적인 백사장을 보십시오. 손대지 않아도 수백년 수천년을 잘 살아온 우리입니다.
저걸보고 동맥경화라는데 기가 막힐 뿐입니다!


이곳 상류에는 영주댐이 생깁니다. 당연히 4대강 사업의 일환으로 진행되는 것입니다.
이 지역에 댐이 필요없다는 것은 삼척동자도 다 아는 사실입니다.
댐이 생긴 후에는 아래로 흐르는 수량이 매우 적어집니다. 댐의 홍수조절로 홍수가 나지않아 모래가 깨끗하게 유지되지 않습니다.
그런 이유들로 인해서 모래사장은 육지화, 습지화가 진행됩니다. 그 동안에 모래사장에 적응해왔던 생명들이 터전을 잃게 됩니다.

모래의 유입보다 유출량이 많아지면서 모래사장은 조금씩 사라집니다.
결국 이 아름다운 회룡포는 역사속으로 사라지게 됩니다.

다른 낙동강 지역은 준설로, 댐(보) 건설로 완전히 파괴되었지만
이 지역은 간접적으로 피해를 입게 됩니다.

여러분!! 4대강을 도와주세요!! SOS!!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

  • 프로필 사진
    2011.03.28 07:32 신고
    4대강 사업 반대 촛불집회를 꼭 했으면 좋겠습니다.
    4대강 사업은 현 정권의 잘못으로 끝나는게 아니라
    우리 후손들에게도 엄청난 문제로 다가갈 것이기 때문입니다.
    • 프로필 사진
      2011.03.28 07:59 신고
      그쵸.. 촛불집회 해야하는데..
      요즘 호응도가 좀 떨어져서요. ㅎ
      이제 날 따뜻해지면 꾸준하게 할 수 있는 그런 뭔가를 해야겠습니다.
  • 프로필 사진
    2011.03.28 07:42 신고
    1박2일에 나온 회룡포군요. 수고하셨습니다.
    제목을 1박2일에 나온 회룡포에서...로 바꾸면 어떨까요...
  • 프로필 사진
    2011.03.28 08:03 신고
    작은 힘들이 모여...큰 위력을 발휘했음 하는 맘입니다.
    잘 보고가요.
  • 프로필 사진
    2011.03.28 08:47 신고
    우리 4대강 제발 좀 살립시다 ^^
  • 프로필 사진
    2011.03.28 09:38
    역시 함께 계셨군요.
    저 거대한 함성이 청와대에 계신 쥐모각하께도
    반드시 전달되길 희망하여.....

    4대강 복원!!!! 희망합니다.
  • 프로필 사진
    2011.03.28 09:40 신고
    4대강 사업을 하면 모래 유입이 없어 저런 명소가 사라지는 군요.
  • 프로필 사진
    그래서 욕심많은 인간들 벼락맞거나 땅 속으로 빨려들어가거나 정부가 국민들 돈 받아서 사업하는 재미에 푹 빠졌으니...그러라고 뽑아준 국민들 아니 인간의 욕심이 원망스러울 뿐입니다.
    • 프로필 사진
      외국 언론의 힘을 빌려서 유투브나 세계 환경 단체에 sos를 치는것이 효과가 있을겁니다. 서양국가라면 운전기사 하면서 손바닥을 비비는 이명박정부,한나라당입니다.
      국민은 돈 내는 기계로 알고 무시하니까.
  • 프로필 사진
    2011.03.29 06:33
    와~ 이런 곳이 있었네요
    정말 아름답습니다.
    꼭 지켜졌으면 좋겠네요
  • 프로필 사진
    2011.04.24 21:34
    제가보기에는 그곳은 강에 물이 너무 부족해 보입니다. 조금만 가물면 대부분 물이 고갈될것 같네요.. SOS 를 보니 모래를 살려달라는 메시지 같아보입니다. 강을 살릴려면 강의 원래 주인인 물을 강에 풍부히게 체워주어야 맞지 않을가요?
    물을 90% 정도 그곳에 체워주고 나머지 10%만 모래로 남겨야 진정한 환경보호 아닙니까? 제 주장이 틀렸을까요?
    강이란 한자어로 江(큰내 강) 즉 물이 주인이되어 흐른다는 뜻이기 때문이지 모래가 주인이 되어서는 안될것 같다는 느낌입니다. 그 강에 먼엤날처럼 나룻배가 다니고 큰물고기가 돌아와야 진정한 환경살리기가 아닌가 생각해 봅니다.
    • 프로필 사진
      2011.04.26 07:48 신고
      ^^
      저기의 물은 적지 않습니다.
      눈에 보이는 것이 반이라면
      모래 사이에 흐르고 있는 양이 반입니다.

      엄청난 양이 정수 필터를 통과하고 있는 중입니다.
      모래는 물이 많을 때는 함께 흐르게 되지만
      물이 적을 때는 머무르며 정화시키며
      또 너무 많은 양이 일시에 흘러가버리지 않도록
      천천히 흘려보냅니다. 마치 숲처럼,

      제가 하는 이야기가 무슨이야기인지 이해못하시겠지만
      아니, 이해하고 싶지 않으시겠지만

      이것이 과학이고 자연입니다!
      (못믿겠다면 하천 지형학 개론서라도 좀 찾아보시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