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3개월이 지나도 곰팡이 하나없는 빵, 이래도 돼?

세상살이

by 채색 2011. 1. 10. 07:35

본문

연초가 되면서 사무실 자리를 정리했습니다.

자료도 정리하고 청소도 하구요.

새해를 조금이나마 새롭게 출발하고자 하는 마음이지요.

물론 사무실 전체적으로도 청소를 하고 정리를 했습니다.

저를 제외한 대부분의 동료들은 자리 이동을 하기도 했네요.



자리를 정리하다보니 빵이 하나 나왔습니다.
어? 저건.... 

아주 오래전에 먹은 기억이 있는 빵이었습니다.
은색 봉투 위에 올려져 있는 빵이 그것이네요.

소보로 빵입니다.
옆자리의 동료가 먹다가 저를 줬던 것인데 
무심결에 그냥 올려두었고 책이나 자료같은걸 그위에 쌓다보니 그냥 잊혀진채로 몇달이 흘렀습니다.

자료의 높이를 보아 최소한 3개월이고 그 이상이 됐을 수도 있습니다. -.-

뜨악!! 하며 제 자신을 탓했죠.

순간 곰팡이가 가득한 빵을 상상하며 어떡하지...했는데 자세히보니 멀쩡한 것이 아니겠습니까..





빵을 자세히 살펴보았습니다.

헐...

몇달이 지난 빵 치고는 너무너무 깨끗했습니다.

곰팡이라고는 눈을 씻고 찾아봐도 없었죠.

이 빵은 자연으로 돌아가는 걸 거부하나 봅니다.

봉지를 뜯어보니 약간 거북스러운 냄새가 나긴했죠. 참 다행입니다.



뒷면에는 '당일 만든 신선한 제품' 이라는 문구가 선명히 찍혀있었습니다. 

하지만 하지만...하지만...

이렇게 멀쩡하니 만들고 몇일이 지났더라도 크게 문제가 없었을거라는 생각이 들더군요.

요즘 빵집의 대부분 빵은 자체적으로 굽는 것으로 알고 있는데 

이 제품은 공장에서 만들어왔나봅니다.

그래서 이동이나 보관하는데 어려운 문제를 방부제로 극복하고자 했겠죠?

그래도 몇달이 지나도 썩지 않을만큼 방부제를 넣었다는건 정말 문제가 있다고 봅니다.



불필요한 논란을 피하기 위해 상표를 지웠습니다.

파리바케스, 뚜러줘라.. 중 하나입니다. 거기서 거기니 따져봐야 뭐하겠습니까..


식제품에 방부제를 많이 넣는다는 것은 잘 알려진 사실이고

그래서 잘 썩지 않는다는 것도 잘 알려진 사실입니다.

특히 밀가루 제품의 경우에는 수입산 밀가루 자체에 방부제를 엄청나게 넣는다 하네요.

빵공장에서 방부제를 쓰지 않더라도 이미 자체방부처리?가 잘 되어 있어서 이런 결과가 나왔을 수도 있습니다.

여하간 이 썩지 않는 빵에 방부제가 듬뿍 들어있다는 것은 부정할 수 없는 사실입니다.


본의아니게 빵을 방치하고 이런 결과를 봤는데요,

참 씁쓸합니다..



 주의
 빵이 몇달이 지나도 곰팡이가 슬지 않았다고 해서 방부제를 듬뿍 넣었다는 것은 아니라는 의견이 있습니다.
 어떤 빵집에서 산 것은 일주일도 못 가 곰팡이가 슬었고, 어떤 빵집에서 산 것은 몇달이 지나도 곰팡이가 슬지않았다..는 경험도 있답니다.

 저는 제 글에서 당연히 방부제가 들어있어 곰팡이가 슬지 않았다고 했는데
 그게 아닐 수도 있고, 맞을 수도 있다는 의견들입니다.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

  • 이전 댓글 더보기
  • 프로필 사진
    2011.01.10 22:31
    이슈화되면 님은 망했음ㅋ

    가뜩이나 쥐식빵땜에 뚜러조라 빠바 둘다 예민한데
  • 프로필 사진
    2011.01.10 22:59
    저도 한번 가방 속에 빵을 넣어놓고

    깜빡 잊고 한 두달 지나서 그 가방 쓸려고 열었는데

    되게~ 신선(?)함을 유지하고 있던 빵이 들어 있었다는...ㅋㅋㅋㅋ

    유명한 메이커 제품이라 통신사 할인을 받았었는데(제품이름은 말하지 않았음)

    동네 빵이 차라리 낫나 싶었다는...완전 후덜덜 했음
  • 프로필 사진
    2011.01.10 23:11
    예전에는 유통기한 몇일만 지나도 곰팡이 생겼는데, 언제부터인지 몇달이 지나도 곰팡이가 안 생깁니다. 빵에 있는 야채나 특정 부분은 부패하는데, 빵 부분은 부패하지 않습니다. 어디서 본 내용으로는 예전과는 달리 밀가루 수출국에서 밀가루자체에다가 다량의 방부제를 첨가하기 때문에 한국에서 빵 만드는 과정에 방부제를 안 넣어도 곰팡이가 안 생긴다는 얘기를 들은듯 합니다. 저도 빵 먹다가 남은게 있어 구석에 방치 해 놓았는데 한 달이 다 되어가도 곰팡이가 안 생기더니 따뜻한 방바닥에 하루 놔 뒀더니 그 부분만 약간 곰팡이가 생겼네요. 그리고 언제 부터인지 빵봉지를 열면 예전과 달리 역하고 독한 방부제 냄새같은게 확 납니다 ㅜㅜ...
    • 프로필 사진
      2011.01.11 00:08
      밀가루 방부제 얘기는 헛소문입니다.
    • 프로필 사진
      2011.01.11 00:39 신고
      밀가루 방부제 얘기가 헛소문이라는건 어떤 근거인지요?
  • 프로필 사진
    2011.01.10 23:45
    예전에 미국에서 살다 한국에 들어올 때, 코스트코에서 밀가루 한푸대를 사가지고 왔는데요.... 3월에 뜯어서 한두번 먹고 한달쯤 있다 푸대 안을 보니 밀가루에 벌레가 엄청, 모두 상해서.... 버렸습니다.

    그런데 한국에서 산 밀가루는 여름을 넘기며 6개월이 넘어도 멀쩡하더군요. 어차피 밀가루 원산지는 다 미국이었을 건데.... 한국에서 산 밀가루에는 방부제가 많이 들어 있었나 봅니다.

    더한 곳은 싱가폴... 그렇게 덥고 습한 곳인데.... 빵이 며칠 지나도 역시 멀쩡합니다....
    • 프로필 사진
      2011.01.11 00:40 신고
      미국에서 내수용과 수출용을 따로 분류한다고 들었습니다.
      그래서 수출용에는 방부제를 쓴다구요.
      위에 댓글 다신 분들중에는 유언비어라고 하는데
      님 댓글 보니 그게 맞는거 같네요.
  • 프로필 사진
    2011.01.11 00:01
    겨울철 사무실안은 매우 건조하니까 수분이 증발되서 곰팡이가 안생긴거라고 믿고싶네요- -;;
  • 프로필 사진
    2011.01.11 00:01
    여러분!!!! 저는 빵집에서 아르바이트했었는데요 빵집에서 직접 빵만든다고 깨끗하고 좋은거아닙니다! 위생관념 전혀없습니다. 제가 알바했던곳은 빵반죽기계가 식수대 아래쯤에있고 대걸레를 식수대에서 빠는데 그 과정에서 빵반죽에 대걸레 빨면서 튀기는 오염물 다 들어갑니다. 진짜 조심한다고해도 안들어갈수가없습니다. 또 그 대걸레빨때 사용하는 고무장갑으로 다 사용하고 행주라 칭하는것도 걸레개념입니다.진짜 온갖곳 다 그걸로닦고. 그리고 빵만드는 사람들 손 절대안씼습니다.뭐 흡연이나 등등도 그렇고 돈만진손으로 그대로 빵반죽하고 뭐 소소한것부터 큰것까지말입니다.
    또 케잌같은경우도 며칠씩두고팔고 위에 과일만 교체합니다. 물론 사가는사람에겐 오늘 만들었다고 하죠
    그리고 구청에서 뭐 위생단속 이런거나오지만 하나 보지도않고 "알아서 잘하시겠죠~~~ "이러고 싸인이나 받아갑니다.
    근무태만아닌가요?
    어쨋든 요즘 쥐식빵이다 뭐다해서 빵집얘기 심심치않게들리는데요 전 알바이후에 절대 빵집안갑니다.
    참고로 제가 일한곳은 빠리바게트나 뚜레쥬르처럼 체인점아닙니다.
    • 프로필 사진
      2011.01.11 01:02
      체인점과 동네제과점과는 위생상태부터가 약간의 차이가 있다고 생각해요.
      저같은 경우는 체인점 빵집에서 아르바이트를 했었는데요, 그곳 기사님도 말하시길 동네제과점 같은 경우는 따로 관리받는 본사없이 자체에서 운영하다 보니 위생이 덜 철저하다고 하더라구요. 체인점은 본사에서 한달에 한번은 위생상태와 서비스를 확인하러 불시에 오기때문에 항상 위생을 철저히 하고있습니다.
      체인점에는 본사에서 유통기한을 정하여 내려오는 완제품과 하루하루 매일 직접 기사님들이 오전6시부터 만드시는 생지로 나눠지는데요, 저 소보루빵은 생지예요! 기사님들이 매일 매장에서 만드시는 빵에는 방부제가 들어가지않아요ㅠㅠ 그날 만든 빵은 그날만 팔고 남은 빵은 거의 푸드뱅크로 넘어가구요!
      곰팡이는 없었지만 상한냄새도 났다하시니 상한제품 맞으실꺼예요.
      빵집알바는 많이많이많이 힘들었지만 빵 기사님들이 얼마나 열심히 열과성을 다해 만드시는지 매일 보고 알기에 이렇게 한줄 적어봅니당^^^^*
  • 프로필 사진
    2011.01.11 00:03
    비밀댓글입니다
  • 프로필 사진
    2011.01.11 00:10
    곰팡이가 피고 안피고.. 여부로 빵의 변질된것을 따질수는 없습니다.
    다른분들 댓글에도 있지만, 곰팡이가 피기쉬운 습한 환경을 만들어주면, 유통기한내에도 곰팡이가 생길수 있는거구요.
    유통기한이 지난 제품이라도, 빵의 수분이 날아가면서 곰팡이가 안생길수도 있습니다.

    거북스러운 냄새가 났다고 하셨죠?
    그게 변질됐다는 뜻이예요.
    겉보기에는 멀쩡해보이지만 변질된겁니다.
    방부제가 들어있었다면 거북한 냄새도 안났겠지요.
    변질이 안됐을테니...

    단지, 곰팡이 유무로 방부제 첨가여부를 논할수는 없는겁니다.
  • 프로필 사진
    2011.01.11 00:21
    상한 냄새도 나는걸 보니 곰팡이만 안폈을뿐이지 방부제 때문은 아닌것 같아요....
    곰팡이도 적절한 환경이 안 갖춰지면 안핀다고 알고있거든요...
    곰팡이가 상함의 기준은 아니니까 곰팡이가 안폈다고 해서 드시진 마세요.........
  • 프로필 사진
    2011.01.11 00:26
    첫번째사진 희끄무리한 저거.... 꼭 곰팡이처럼 생겼는뎅 ㅋㅋㅋㅋ
  • 프로필 사진
    2011.01.11 01:37
    포장지의 무늬를 보니 어느 브랜드인지 알겠습니다.
    저는 그 브랜드업계 관련자구요..

    많은 분들이 지적하셨다시피, 곰팡이가 생기는 조건은 온도와 수분입니다.
    곰팡이가 생기지 않았다고 해서 부패하지 않은 것도 아니구요..
    전제적인 포스팅 내용이 마치, 공장에서 방부제 팍팍 넣어만든 빵!! 이라는 느낌을 주는데,,
    위와 같은 포장비닐을 사용하는 제품은 매장에서 구운 제품이 맞습니다.

    정확한 내용도 모르면서 오로지 추측만으로 , 브랜드 이미지를 실추시키는 내용은 문제가 있어보입니다.
    시정바랍니다.
  • 프로필 사진
    2011.01.11 02:48
    포장비닐이 아닌 p사의 케잌같은 경우 10년전 한문 선생님께서 아이낳고 6개월 지나 베란다 정리하다가 나온 케잌이 멀쩡한 거 보고 먹기 싫다고 하셨던 게 기억납니다. 포장만으로 2,3개월 혹은 그 이상 (수분은 어쩌겠습니까만) 썩지 않는 것 자체가 의문이지 않을까요.. 사실 최근에 저도 이탈리안 식빵인가? 먹다가 구석에 쳐박아 놨는데( 껍질은 열린 상태였습니다) 2주째 되어도 썩지않는 걸 보고 뜨악했습니다. 집에서 빵을 만들어도 이렇게 오래가지 않아요. 제가 산 빵은 약 16일 후에 중간 중간에 곰팡이가 쓸었구요. 슬프게도 동네 모든 빵집이 유명업체밖에 없어서 빵을 끊던가 해야하는데, 급할 땐 그렇지가 못하네요... 아 소수의 거대 그룹이 한 업계를 지배하는 건 참 위험한 것 같아요..
  • 프로필 사진
    2011.01.11 08:44
    그렇게 걱정하지말고 ㄱ냥만들어서 처먹든지 밀가루먹지말던지..뭔 인간들이..인터넷이 똑똑한척하는 인간들 바보만듬,,이건 정보 홍수시대에 하나지예로 전부 싸잡아 생각하니 초딩수준이니 ㅉㅉ
    애가 그러면 애라 무식해서 그런가보다한다지만 이건 어른드이 이러니 ㅉ
    옜날에는 먹을거없어서 곰팡이는 물론이거니와 엄청 더러운거 먹고 살았는데 요즘은 앚 좋은세상에 태어나서 오만거 다따지고 처먹죠,,어디서 주워들은건 있어서 , 남얘기에 민감하고 ,중국산도 말도 많더ㅏㄴ 시장가보쇼 전부 중국산인데 그건 왜처먹는지 그렇게 불만제로같이 무식한 시청자 선동해서 시청률올릴려는 방송보고 오만 걱정다하는 인간들은 야채도 밭만들어 처먹고 뭐든 다 ㅁ나들어 처먹으면됨.. 절대 공장에서 나오는건 먹지말고 라면 과자 음료는 절대먹지말기바래..그렇게 꺠끗한척 건강걱정하는데 그거 처먹으면 말이 앞뒤안맞지?
  • 프로필 사진
    2011.01.11 09:40
    보아하니 환경운동 하시는 분 같은데 밀가루에 방부제를 가한다는 잘못된 지식을 전파하시는 것 같아 씁쓸합니다. 주변에 다시한번 확인해 보세요. 수입밀 에는 방부제를 가하지 않습니다. 특히 국내에서 제분하는 경우에는 더더욱 방부제를 가하지 않습니다. 자신이 경험한 한가지 일례로 전체를 현혹하시지는 마시길.......
  • 프로필 사진
    2011.01.11 09:58
    혹시 뚜우~에서 또 고의적 으로 올린것,,,, 냄세가 좀 나네,,
  • 프로필 사진
    2011.01.11 10:22
    파는 음식을 당췌 믿고 못먹겠습니다. 오늘부터 어느 회사 빵이든 먹지 않고 싶네요. 먹고싶음 오븐사서 만들어먹어야겠습니다.
    이거야 원...빵 뿐 아니라 어떤 음식이든 혹은 대기업에서 만들었든 아니든 믿고 사먹는 사람이 바보가 되는 듯 합니다...
  • 프로필 사진
    2011.01.15 14:44
    흠..제생각은 좀 다릅니다

    빵이 서류뭉치에 눌려 있었다는 점을 감안하지 않으셨다는 생각이 듭니다.

    술이되냐 식초가 되냐의 차이는 산소가 들어가냐 그렇지 않냐의 차이라고 알고 있습니다.

    곰팡이는 무척 생명력과 번식력이 좋은 생물이지만 그도 그의 생육 조건이라는것이 있습니다. 서류뭉치의 압력에 눌려 있었다면 주변에 곰팡이 포자를 옮길만한 기류조차 없었을 수 있습니다.

    참고로 우리가 냄새를 맡을 수 있는것은 확산보다 대류의 효과가 훨씬 크게 작용합니다.

    확산력만으로 기체가 1m를 도달하는데에는 (계산 결과가 정확히 기억나지 않지만,) 수분 에서 수십분의 시간이 걸리지만 우리가 방귀 냄새를 맡는데는 불과 수초도 걸리지 않죠.
    포자는 공기중에서 브라운효과 비스므레하게 움직이리라는 생각이 듭니다.

    작은 구멍이 뚫린 빵봉지 내부에는 쉽게 곰팡이가 피겠지만 그 구멍이 얇은 관으로 길게 늘어뜨려져 있다면 곰팡이 포자가 들어가기 쉽지 않을 수 있다는 말입니다.

    전혀 부패가 일어나지 않았다면 모르겠지만 냄새가 변한 부패가 일어난 것으로 보아 빵 자체의 방부제 문제는 아닐거라는 생각이 강하게 드는군요.
  • 프로필 사진
    2011.01.15 14:46
    같은 음식이라도 진공포장되면 훨씬 오래 보관할 수 있다는 부분과 맥이 일치한다고 보시면 되지 않을까 합니다.
  • 프로필 사진
    2011.01.15 14:46
    같은 음식이라도 진공포장되면 훨씬 오래 보관할 수 있다는 부분과 맥이 일치한다고 보시면 되지 않을까 합니다.
  • 프로필 사진
    2011.07.14 18:06
    빵집에서일하는사람인데요~~촉촉할수록 곰팡이는빨리핌니다~~흠~~~~그 문제의 소보루는 좀 이상야릇하네여~~
    미국산 밀가루라도 방부제를쓰지않으면 곰팡이는빨리핌니다~~더군다나 이더위와 이 습도에는 무지빠르담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