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벌에 쏘이고, 내 인생 100m 신기록!

세상살이

by 채색 2010. 8. 25. 07:06

본문




| 왼쪽 사진은 벌에 쏘이고 난 뒤 5분만에 찍은 것이고, 오른쪽은 이틀 뒤에 찍은 것입니다.


저는 키가 넘을 만큼의 풀이 무성한 곳을 반바지 반팔로 들어간다해도 무섭지 않습니다. 아니 않았습니다. -.-
벌에 쏘이기 전까지...

얼마전 금강의 천내습지를 갔을 때입니다. 
이곳은 4대강 공사가 아직까지 들어가지 않은 곳으로 꼭 지킬만한 가치가 있는 곳이였죠.
숲이 무성해 사람의 접근이 매우 힘든 편입니다. 다행히 임도같은 길이 있어서 그 길 따라서 들어가볼 수는 있었죠.
여름철이라 그마저도 풀 숲에 반쯤은 가려진 상태였습니다.

입구에 차를 세워두고 걸어들어갔습니다.
아름다운 습지풍경에 감탄에 감탄을 하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갑자기 공사차량으로 보이는 용달차가 들어오더니 저를 앞질러 갔습니다.
안쪽으로는 더이상 차가 들어가기 힘든 곳인데... 라고 생각하고 있던 찰나 용달차는 다시 돌아나왔죠.

그럴줄 알았다.. 하고 신나게 룰루랄라 폴짝 폴짝 뛰며 들어가고 있었습니다.
일행들은 한참 뒤에서 천천히 오고 있는 중이었죠.

버드나무 숲 입구에 다다랐을 때,
웽~~~ 웽~~~ 하는 벌떼 소리가 들리는 듯 하더니...

"악!!!!"

왼다리 종아리 쪽에 쏘이고 말았습니다. 
어찌나 아픈지 펄쩍 펄쩍 뛰며 걸음아 나살려라 나갔습니다. 벌이 날아오는 속도의 몇배로 뛰었을 겁니다. 제 인생에 있어서 이토록 빨리 뛴 적은 없던 것 같네요. 
제 인생 100m 달리기 신기록을 세운 듯 했습니다. 

바로 침을 뽑기 위해 지인께 부탁했습니다. 
벌에 쏘인 부분으로부터 완전 마비가 오는 듯 했죠. 
정말 정말 아팠습니다. 

함께 간 사진작가 선생님께 상황을 설명했더니 '그 벌은 보통 쏘이면 주저 앉아요.' 라고 말씀하셨죠.
저도 주저앉을 만큼 아팠지만 주저 앉는다면 또 쏘일까봐 100m 신기록을 세우며 전력질주 한거죠. ㅎㅎ

처음에는 500원 동전만큼만 붓더니 시간이 지나니 손 바닥만큼 부웠습니다. 
메모리폼 스폰지처럼 누르면 천천히 올라왔죠. 
정말 정말 따끔한 기억이었습니다.


그 다음부터는 풀숲이 우거진 곳에는 쉽사리 접근도 못하고 접근 할 때도 다른 사람을 앞세웠습니다. 
지금은 붓기도 빠지고 괜찮아졌지만 벌에 대한 아픈 기억은 두고두고 오래갈 것 같습니다. T.T
다른 분들을 위해 벌에 대한 기본 상식?을 적어놓았습니다.


여름철에 벌에 쏘이는 비율이 높다고 합니다. 특히 추석을 앞두고 벌초를 하는 과정에서 벌에 많이 쏘이기도 한다는데요,
야외에서 벌의 접근을 피하기 위해 당도가 높은 음식(수박, 청량음료 등)을 주위에 두지 않도록 하고
벌을 유인할 수 있는 향수, 화장품, 화려한 색깔의 옷 등을 피하는 것이 좋다고 합니다.

벌이 접근한 경우에는 무리하게 쫓으려 하지 말고 조~심스럽게 피하거나 낮은 자세로 엎드리는 것이 좋다고 합니다.
벌에 쏘였을 때는 신용카드같은 납작한 물건으로 피부를 밀어서 침을 빼내야 하고
감염 방지를 위해 상처부위를 비눗물 같은 것으로 깨끗이 씻어야 한다고 합니다.
또, 독이 흡수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얼음찜질을 해 주는 것이 좋고

체질에 따라서 쇼크가 일어날 수 있으므로 평지에 눕혀 호흡을 편안하게 해준 뒤 119에 신고해야한다고 합니다.

추천 버튼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

  • 프로필 사진
    2010.08.25 07:14
    큰일 날뻔 했습니다.
    4대강이 사람 여럿 잡습니다.
    • 프로필 사진
      2010.08.25 08:20 신고
      그러게요.. 그대로 놔둬도 될 곳에 들어갔다가... 자연의 보복을 당한듯..
  • 프로필 사진
    2010.08.25 07:24 신고
    제목 표현이 재미 있네요 ... 조심한다고 해도 벌이 작정하고 덤비면 정말 무섭죠 ㅋ
    • 프로필 사진
      2010.08.25 08:20 신고
      아주 어릴 때 풀밭에서 놀 때 몇번 쏘인적이 있었지만
      그 기억을 잊고 있다가 다 크고나서 쏘이니
      이거 이제 숲이 무서워져서 큰일 났어요.
  • 프로필 사진
    2010.08.25 07:26
    큰일 날뻔 하셨네요. 저도 벌에 쏘이는 신기록 세울 수 있을까
    잠깐 생각봅니다.ㅎ
    • 프로필 사진
      2010.08.25 08:21 신고
      ㅎㅎ,,
      이거 맞으면 정말 아파요..
      뭐,, 벌에 따라 다르긴 하지만요. ^^
  • 프로필 사진
    2010.08.25 07:34 신고
    어이쿠 큰일 날뻔 했네요. 나으셨다니 다행이네요
  • 프로필 사진
    2010.08.25 07:38 신고
    아 취재나가셨다가 쏘이셧꾼요!! 아 보기만 해도 엄청 아파보이는데... ㅠㅠ
    • 프로필 사진
      2010.08.25 08:23 신고
      그러게요..
      벌이 얼마나 큰지.. 아마 침도 엄청 컸을 거에요.
      그래서 아팠겠죠?
  • 프로필 사진
    2010.08.25 07:58
    벌초 다녀오고서 저도 벌에 쏘일뻔했는데,
    헉, 쏘이면...저렇게 되는 군요;;;
    지금은 괜찮으세요? 저럴때는 된장이 최고라던
    할머니의 말씀이 쓰윽...^^;;
    • 프로필 사진
      2010.08.25 08:23 신고
      그땐 된장이 없어서..
      아픈건 둘째치고 벌에 대한 공포가 생겨 큰일입니다.
  • 프로필 사진
    2010.08.25 08:00 신고
    헉스 벌 ㅠㅠ 전 쏘인적은 없는데 가끔 엄지손가락만한 벌지나가면 정말 무섭더라고요

    정말 아파보이네요 ㅠㅠ
    • 프로필 사진
      2010.08.25 08:25 신고
      정말 조심해야해요.
      그런데 벌들이 막 쏘진 않으니 절대 벌 앞에서 당황하지 말고
      차분하게 그냥 지나가려니 하면 괜찮다네요.
      제가 쏘인건 앞서갔던 차 때문에 벌이 열받아 있었는데
      저보고 화풀이? 한거겠죠...
  • 프로필 사진
    2010.08.25 08:17 신고
    악~~~얼마나 아팠을까...그만하길 다행이네요...
    근데..상황을 떠올려 보니..왜 웃음이 나는걸까요...ㅎ
  • 프로필 사진
    2010.08.25 09:00 신고
    큰일날뻔 하셨네요
    저도 어제 한방 맞았죠
    그것도 말벌한테...^^ 죽는줄 알았습니다
  • 프로필 사진
    2010.08.25 09:59 신고
    아이고 큰일날뻔했네요~ 저 어렸을때 한번 쏘여보고 넘 아파서 기겁을 했는데~ 어찌 버티셨어요.. ㅠㅠ
  • 프로필 사진
    2010.08.25 13:35 신고
    잘못 쏘이면 사망까지 간다고 들었어요
    벌초시즌에 유익한 포스팅이네요
    잘읽고 갑니다
  • 프로필 사진
    2010.08.25 19:15 신고
    벌은 작은 곤충이지만
    벌한테 쏘여보면 얼마나 무서운지 실감하게되지요. 앗! 따가워^^
  • 프로필 사진
    2010.08.27 08:20 신고
    벌에 한번 쏘인뒤로 진짜 벌에 대해서 노이로제 걸렸어요
    남들 앞에서는 대담한척 하지만 속으로는 죽을것 같았어요
    진짜 벌은 무서워요
  • 프로필 사진
    2010.08.29 10:59 신고
    벌 조심해야지요.
    저도 어린 시절에 많이 전투했지요^^]
    땅벌이 젤 무서워요